더퓨쳐컴퍼니 '메타버스2' 건물 건설 기능과 자원 채굴 인기, 황금땅 찾기 열풍

관리자
2022-02-17
조회수 97

메타버스(metaverse) 기반 게임 '메타버스2'의 건물 건설 기능과 자원 채굴이 관심을 끌면서 앞으로 가치가 오를 이른 바 메타버스2 내 '황금땅' 토지를 찾는 유저들의 반응이 뜨겁다.

17일 운영사 더퓨쳐컴퍼니(대표 김현섭)에 따르면 유저들은 메타버스2 그룹 채팅방 등에서 “랜드마크서 토큰 채굴하는 게 현재로서는 가장 중요한 것 같다”, “바다도 이제 0.2타일 이하의 토지가 거의 남지 않아 찾기 힘들다”, “바다, 산, 강과 같은 지형타일도 10달러 이상 가는 건 시간문제다” 등의 열띤 반응을 보였다.

메타버스2 오픈 당시 시세(타일당 0.1달러)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은 이젠 없다. 일부 지역의 경우 강남구 내 특정 토지에 비해 거래량이 적어 시세가 동결되는 지역 간 불균형 현상도 사라지는 등 메타버스2 내 모든 토지 판매가 끝났다.

따라서 메타버스2 유저들은 토큰을 채굴할 수 있는 랜드마크 건물지정 토지를 우선 거래하고 있다.

현재 랜드마크 건물로 지정된 곳은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건물로 지정된 롯데타워와 롯데월드, 종묘, 자유의 여신상, 타임스퀘어를 포함해 총 16곳이다. 이후 랜드마크 예상지로 꼽히는 준랜드마크 지역 또한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.

이 가운데 가장 비싸게 거래되는 토지는 맨해턴 타임스퀘어 랜드마크의 일부 '시어터 디스트릭트'(Theater District) 토지다. 이 곳 총 56타일은 약 36만 58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.

브레이브걸스 랜드마크의 경우 가로·세로 10m 크기의 1타일 가격(달러 기준) 시세가 ▲롯데타워 최저가 7500, 최고가 2만 3700 ▲자유의 여신상 최저가 5996, 최고가 3만 1680 ▲롯데월드 최저가 4500, 최고가 1만5200 ▲타임스퀘어 최저가 5500, 최고가 10만2811로 파악됐다.

랜드마크 다음으로 유저들에게 관심을 많이 받는 토지의 유형은 산, 강, 바다와 같은 지형타일이다.

메타버스2 게임론칭 직후 산, 강, 바다 지형타일은 건물을 세울 수 없어 주인이 없는 토지로 남아있거나 오픈가에 머물러있는 경우가 많았다. 하지만 현재 자원 업데이트를 코 앞에 두면서 자원을 채취하기 위해 많은 거래가 이뤄진다.

메타버스2 관계자는 “앞으로 자원채취 업데이트가 진행되면 산에서는 철광석, 석재와 같은 자원이 생산되고, 강과 바다에선 물과 석유 같은 자원을 채취할 수 있다”며 “이런 자원은 향후 메타버스2 건물 건설 또는 유저 간 거래 아이템을 제작할 때 주로 사용된다”고 말했다.


[출처 - 게임포커스(http://gamefocus.co.kr/detail.php?number=124859)]

0 0


(주)더퓨쳐컴퍼니
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12길 34 (06113)
사업자등록번호 : 217-81-50714
전화 : 1644-8788

제휴문의: admin@thefuturecompany.info 


Copyrightⓒ Futurecompany. All Right Reserved.